하느님 감사합니다.


  면형의집 수사님들 감사합니다.


  본당에서 나름 봉사와 열심한 신자로 살고있다 자부했는데 이번 피정을 통해 나의 부족한 점이 무엇인지 확실하게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주님과 소통하고 친하게 지낼 수있는 방법도 수사님들께 배웠습니다. 알고도 알면서도 나의생각이 앞서주님의 뜻대로 실천하지 못했음을 고백합니다. 이제 실천으로 수사님들이 강조한 평화를 완성해가고 싶습니다.


  고맙습니다, 하느님! 수사님! 기도할께요. 제주의 화해와 치유를 위해. 주님의 허락이 계신다면 또 갈께요.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서울 촌놈 아우구스티노 배상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