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1.jpg

 

 

 

-지도 신부님의 성모의 밤 강론

주님께서 하신말씀이 이루어지리라고, 피앗이라고 응답하신 그분처럼 우리도 주님의 부르심에 그분의 말씀이 우리각자의 마음안에 또 우리 가정안에 내 삶의 터전안에 내 성당안에 이루어질 수 있다고 믿는 삶으로 나아가기 위해서 이 삼회에서 함께 기도하고 나누는 소중한 삶을 보내고 있습니다.

“보십시요 당신의 인사말소리가 저의 귀에 들리자 저의 태안에서 아기가 즐거워 뛰놀았습니다.” 모든 사람들이 기뻐하는 모습, 우리는 이날 이 시간에 기쁨의 기도와 기쁨의 마음을 함께 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늘 저녁기도 때마다 봉헌 드리고 있는 성모님의 노래를 기억합니다. “내 영혼이 주를 찬송하며, 나를 구하신 하느님께 내 마음 기뻐 뛰노나니 당신종의 비천함을 돌보셨음이로다.......” 우리의 나약함 부족함 그 모든 것을 보아주시는 그분 안에서 우리가 기뻐 뛸 수 있도록, 창설신부님은 성모님을 베들레헴, 빵집 이라고 말씀 하십니다. 우리에게 빵이신 그분 생명이 되신 그분을 낳아주신 어머니시라는 것을 늘 강조하여 말씀하셨습니다. 성모님은 그 말씀을 들음에서부터 잉태 하셨고, 그것을 늘 마음속에 담으셨고, 예수님과 관계 된 모든 삶들을 늘 마음속에 담으셨고, 그분이 걸어 가셨던 그 길을 함께 걸으셨습니다. 우리는 우리 삶의 모범을 성모님께로부터 알게 되고 그분의 삶을 본 받고자합니다. 특별히 우리는 순교자들의 모후이신 그분을 기억합니다. 우리 순교자들의 어머니우리 순교자들이 그 체험의 순간에 예수마리아요셉이라고 외치시면서 하느님 품으로 돌아가신 것처럼 우리도 성모님의 이름을 부르면서 어머님의 보호하심과 이끄심 안에서 우리가 시작한 그 부르심에 응답해서 시작한 이 소중한 여정을 잘 마칠 수 있도록 돌봐 주실 수 있도록 특별히 기원 드려야겠습니다. 그리고 오늘 복음 서두에서 마리아는 길을 떠나 서둘러 유다 산악 지방에 있는 한 고을로 가셨던 것처럼 우리가 파견되는 우리의 가정, 우리의 성당, 우리의 일터로 돌아가서 늘 성모님처럼 기쁨의 노래를 부르고 그 말씀을 받아 안은 자의 행복을 나눌 수 있는 그래서 그분의자비가 바로 아브라함과 그 후손인 우리에게 영원히 미치리라는 기쁨과 희망을 가지고서 선생지도의 삶, 착하게 살아가는 그 소중한 삶을 행복하게 걷다가 모두 우리 공동체 안에서 우리의 공동체의 예복과 우리공동체의 환대를 받으면서주님의 품으로 돌아 갈 수 있도록 우리의 마음을 모으고 우리의 간절한 기원을 성모님께서당신 아드님께 올려 주시기를 청원 드리기로 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