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복음나누기

새 부대로 살아가기 – 성 안토니오 아빠스 기념일

작성자
하느님의 사랑
작성일
2022-01-17 16:29
조회
5634

 

1월 17일 / 성 안토니오 아빠스 기념일

제1독서 : 1사무 15,16-23 / 복음 : 마르 2,18-22

 

  오늘 복음은 단식 논쟁입니다. 사람들이 예수님께 묻습니다. “요한의 제자들과 바리사이의 제자들은 단식하는데, 선생님의 제자들은 어찌하여 단식하지 않습니까?” 예수님께서는 당신과 함께 있는 기간은 혼인 잔치 기간이니 단식할 수 없고, 신랑이 떠나면 단식 할거라고 전합니다. 그리고 비유를 말씀하십니다. 헌 옷에 새 천 조각을 깁지 않고, 새 포도주를 헌 가죽 부대에 담지 않는다고 하십니다. 예수님의 복음은 새 천 조각, 새 포도주이기 때문에, 기존의 율법과는 다릅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에게 복음의 새로움을 가르쳐 주고자 하십니다. 예수님의 복음인 새 천 조각은 여기 한 군데, 저기 한 군데 수선하러 온 것이 아니라, 복음의 새로움을 주려고 오신 것입니다. 오늘 복음의 마지막은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고 전합니다. 예수님의 새 포도주를 우리 안에 간직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새 부대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오늘은 새 부대에 대해서 보겠습니다.

 

  우리는 관계 안에서 살아갑니다. 예수님의 복음 말씀 중 우리가 건너 뛰고 싶은 부분이 있습니다.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여라. 그리고 너희를 박해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 (마태 5,44)

 

  한 신부님은 선배 신부님이 계시는 사제관에 손님으로 머물게 되었습니다. 손님으로 지내게 되면, 아무래도 선배 신부님의 눈치를 보게 됩니다. 미사 시간, 식사 시간, 기도 시간 등 맞추어 가는 것이 어려웠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갈등이 커져 갔고, 인간적인 마음으로 좋은 분위기에서 표현을 할까 고민했습니다. 그러다가 밖에 나가서, 묵주기도를 1시간 반을 했습니다. 그렇게 그 신부님을 위해서 40일 동안 묵주기도를 했습니다. 40일이 지나고 나서도 더 했습니다. 40일이 지나는 순간 바뀌었습니다. 누가 바뀌었을까요? 저는 상대 신부님이 바뀌었는지 알았습니다. 기도하는 당사자 신부님 본인이 바뀌었습니다.

 

  복음 말씀처럼, 미워하는 사람을 위해서 쉽게 기도할 수 있을까요? 베드로는 그 당시 자신이 가졌던 생각으로 용서에 대해서, 일곱 번만 용서하면 되냐고 묻습니다. 예수님은 일곱 번이 일곱 번씩 일흔 번이라도 용서하라고 가르쳐 줍니다.

 

  예수님의 새 포도주는 우리에게 새로움을 줍니다. 박해하는 사람을 위해서 기도하라고 가르쳐 줍니다. 우리는 이렇게 새로움으로 초대를 받고 있습니다. 바오로 사도는 로마서 12장에서 복음의 새 포도주를 이렇게 전합니다.

 

  “여러분은 현세에 동화되지 말고 정신을 새롭게 하여 여러분 자신이 변화되게 하십시오. 그리하여 무엇이 하느님의 뜻인지, 무엇이 선하고 무엇이 하느님 마음에 들며 무엇이 완전한 것인지 분별할 수 있게 하십시오.” (로마 12,2)

 

  아마 우리는 관계 안에서 어려운 사람이 분명히 있을 것입니다. 예수님의 새 포도주는 미워하는 사람을 위해 기도하라는 것입니다. 우리 마음 안에 새기는 복음은 헌 포도주 입니까? 새 포도주 입니까? 새 포도주를 담기 위해 새 부대로 지내는 오늘이었으면 합니다.

전체 1,49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493
성령께서 오시면 – 부활 제6주간 수요일
하느님의 사랑 | 2022.05.25 | 추천 0 | 조회 72
하느님의 사랑 2022.05.25 0 72
1492
예수님의 기쁨 : 계명 ,사랑 ,기쁨_ 지민준 베드로 까니시오 수사 강론
용진 조 | 2022.05.20 | 추천 0 | 조회 52
용진 조 2022.05.20 0 52
1491
너희는 나 없이 아무것도 하지 못한다 – 부활 제5주간 수요일
하느님의 사랑 | 2022.05.18 | 추천 0 | 조회 131
하느님의 사랑 2022.05.18 0 131
1490
성령과 함께 성경 읽기 – 부활 제5주간 월요일
하느님의 사랑 | 2022.05.16 | 추천 0 | 조회 90
하느님의 사랑 2022.05.16 0 90
1489
2022.05.12 목요일 강론_ 지민준 베드로 까니시오 수사
용진 조 | 2022.05.13 | 추천 0 | 조회 59
용진 조 2022.05.13 0 59
1488
그리스도 우리의 빛 – 부활 제4주간 수요일
하느님의 사랑 | 2022.05.11 | 추천 0 | 조회 324
하느님의 사랑 2022.05.11 0 324
1487
부활 제 3주간 목요일 강론_ 지민준 베드로 까니시오 수사
용진 조 | 2022.05.06 | 추천 0 | 조회 230
용진 조 2022.05.06 0 230
1486
나에게 오는 사람을 나는 물리치지 않을 것이다 – 부활 제3주간 수요일
하느님의 사랑 | 2022.05.04 | 추천 0 | 조회 450
하느님의 사랑 2022.05.04 0 450
1485
‘증거자’와 신앙_지민준 베드로 까니시오 수사
용진 조 | 2022.04.28 | 추천 0 | 조회 1548
용진 조 2022.04.28 0 1548
1484
사람이 아닌, 하느님께 순종함 – 부활 제2주간 목요일
하느님의 사랑 | 2022.04.28 | 추천 0 | 조회 1769
하느님의 사랑 2022.04.28 0 17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