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매일미사
성경
한국성인
맨위로
컬럼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1115 2018년 12월 9일 대림 제 2주일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21 2018-12-10
20181209 대림 제 2주일(루카 3, 1-6) 찬미 예수님! “성적 올리는 법” 1. 채소가게 자식은?.................쑥쑥 올린다. 2. 점쟁이 자식은?....................점점 올린다. 3. 한의사 자식은?....................한방에 올린다. 4. 성형외...
1114 2018년 12월 8일 원죄없이 잉태되신 성모 마리아 대축일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21 2018-12-08
20181208 한국교회의 수호자 원죄 없이 잉태되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루카 1, 26-38) 찬미 예수님! 복되신 동정 마리아께서 원죄 없이 잉태되셨다는 것은 세상에 존재하는 순간부터 죄에 물들지 않은 특전을 가리킵니다. 3세기의 ...
1113 2018년 12월 7일 성 암브로시오 주교 학자 기념일
복자회 형제들 13 2018-12-07
20181207 성 암브로시오 주교 학자 기념일(마태 9, 27-31) 찬미 예수님! 그리고 가난한 사람들은 일한다. -성 암브로시오 세상은 모든 이를 위해 창조 되었지만 몇몇 되지 않은 너희 부자들은 너희만을 위해 세상의 권리를 요구하는구나! ...
1112 2018년 12월 6일 대림 제 1주간 목요일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15 2018-12-06
20181206 대림 제 1주간 목요일(마태 7,21. 24-27) 찬미 예수님! 어느 날, 새로 부임한 경찰서장이 본당 신부님을 찾아왔습니다. 그 경찰서장은 무신론자였습니다. “신부님! 가톨릭이 좋은 일은 많이 하고 있지만 세상은 달라진 것이 없는...
1111 2018년 12월 4일 대림 1주간 화요일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18 2018-12-04
20181204 대림 1주간 화요일(루카 10, 21-24) 찬미 예수님! “아버지, 하늘과 땅의 주님, 지혜롭다는 자들과 슬기롭다는 자들에게는 이것을 감추시고 철부지들에게는 드러내 보이시니, 아버지께 감사를 드립니다. 그렇습니다, 아버지! 아버지의...
1110 2018년 12월 3일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사제 기념일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26 2018-12-02
20181203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기념일(마태 8, 5-11) 찬미 예수님! 오늘 동방의 사도라고 일컬어지는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기념일을 맞아서 그의 기도를 들려드리겠습니다. 나의 하느님, 나의 주님! 나의 하느님, 당신께서 제게 약속하...
1109 2018년 12월 2일 대림 1주일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32 2018-12-02
20181202 대림 1주일(루카 21,25-28.34-36) 찬미 예수님! 처칠은 90세까지 장수했는데, 말년에 한 젊은 기자가 처칠을 인터뷰하고 나서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내년에도 건강하게 다시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러자 처칠이 여유 있게 웃...
1108 2018년 11월 30일 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27 2018-12-01
20181130 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 찬미 예수님! 사도 안드레아는 시몬 베드로의 형제이며 갈릴래아 호수 북쪽 벳사이다 출신으로 카파르나움에 살던 어부였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보도되듯이 안드레아는 베드로와 함께 갈릴래아 호수에서 고기...
1107 2018년 11월 29일 연중 제 34주간 목요일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36 2018-11-29
20181129 연중 제 34주간 목요일(루카 21, 20-28) 찬미 예수님! 가을의 기도/ 김현승 가을에는 기도하게 하소서 … 낙엽들이 지는 때를 기다려 내게 주신 겸허한 모국어로 나를 채우소서. 가을에는 사랑하게 하소서 … 오직 한 사람을 택...
1106 2018년 11월 22일 성녀 체칠리아 순교자 기념일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50 2018-11-22
20181122 성녀 체칠리아 동정 순교자 기념일(루카 19, 41-44) 찬미 예수님! 예수님 시대 예루살렘 인구는 4만 명 정도였다고 합니다. 이 곳에 축제기간이 되면 그 숫자와 비슷한 순례자들이 모여들었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예루살렘은 고대...
1105 2018년 11월 20일 연중 제 33주간 화요일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39 2018-11-20
20181120 연중 제 33주간 화요일(루카 19, 1-10) 찬미 예수님! 세리는 로마 당국과 직접 계약을 맺어 세금을 걷을 수 있는 권리를 획득한 사람이 실제로 그 일을 할 사람들을 해당 지방에서 고용하는 형태였습니다. 세리들은 관세, 통행...
1104 2018년 11월 15일 연중 제 32주간 목요일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57 2018-11-15
20111115 연중 제 32주간 목요일(루카 17, 20-25) 찬미 예수님! 전라도 할머니가 오랜만에 서울에 왔습니다. 서울역에서 겨우 택시를 잡아 뒷자리에 오르니... 택시 기사 왈~ "할머니 어디 가시나요? " 하고 물으니... 갑자기 할머니 얼굴...
1103 2018년 11월 9일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 축일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69 2018-11-08
20181109 라테나노 대성전 봉헌 축일(요한 2, 13-22) 찬미 예수님! 라테나노 대성전은 현재의 성 베드로 대성당이 서기까지 로마에서 가장 중요한 성당으로 모든 성당들의 어머니였던 이곳은 로마에서 가장 오래된 성당이요 로마의 주교좌 ...
1102 2018년 11월 8일 연중 제 31주간 목요일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56 2018-11-07
20181108 연중 제 31주간 목요일(루카 15,1-10) 찬미 예수님! 어느 날 밤에 할아버지 한분이 가로등 밑에서 무언가를 열심히 찾고 있었습니다. 지나가던 학생이 그 할아버지께 물었습니다. “무엇을 잃어버리셨어요?” “응 지갑을 잃어버렸...
1101 2018년 11월 2일 위령의 날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94 2018-11-01
20181102 위령의 날(마태 5, 1-12) 찬미 예수님! 장자의 아내가 죽어서 혜자가 문상을 갔습니다. 장자는 마침 두 다리를 뻗고 앉아 질그릇을 두들기며 노래를 부르고 있었습니다. 혜자가 "아내와 함께 살고 자식을 키워 함께 늙은 처지에...
1100 20181101 모든 성인 대축일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63 2018-11-01
20181101 모든 성인 대축일(마태 5, 1-12) 찬미 예수님! 오늘은 모든 성인 대축일입니다. 오늘 강론은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 함께한 신자들 그리고 순례객들과 삼종기도를 하시기 전에 전 교황이셨던 베네딕토 16세 성하께서 하신 훈화 ...
1099 2018년 10월 25일 연중 제29주간 목요일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57 2018-10-24
20181025 연중 제 29주간 목요일(루카 12, 49-53) 찬미 예수님! “나는 세상에 불을 지르러 왔다. 그 불이 이미 타올랐으면 얼마나 좋으랴? ....... 내가 세상에 평화를 주러 왔다고 생각하느냐? 아니다.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오히려 ...
1098 2018년 10월 13일 연중 제 27주간 토요일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128 2018-10-12
20181013 연중 제 27주간 토요일(루카 11, 27-28) 찬미 예수님! 신참내기 공무원이 처음으로 창구에서 일을 하게 되었습니다. 원칙대로, 소신대로 일을 해야겠다고 굳게 마음먹은 이 공무원에게 첫 번째 민원인이 왔습니다. “저 사망 신...
1097 2018년 10월 12일 연중 제 27주간 금요일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101 2018-10-11
20181012 연중 제 27주간 금요일(루카 11, 15-20) 찬미 예수님! 중국 당나라의 '도림'이라는 수행자는 항상 높은 나무 위에 앉아 수행에 임하곤 했습니다. 어느 날 유명한 시인이자 높은 관직을 가진 '백거이'라는 사람이 도림이 수행하...
1096 2018년 10월 11일 연중 제 27주간 목요일 - 김성 세자요한
복자회 형제들 90 2018-10-10
20181011 연중 제 27주간 목요일(루카 11, 5-13) 찬미 예수님! 여성단체에서 방송사를 통해 ‘모범 남성’을 선정하기로 했습니다. 수만 통의 추천서가 접수 되었습니다. 그런데 특이하게 자기 자신을 추천한 편지가 있었습니다. 내용을 확인...

사이트맵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